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4회 연속 1등급 획득

한양대학교병원(원장 윤호주)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 4회 연속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는 2018년 3월~8월까지 외래에서 혈액투석을 시행한 전국 839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인력, 시설, 장비와 같은 구조적 측면과 혈액투석 적절도, 혈관관리, 빈혈관리 등 진료의 과정 및 결과 측면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였고 총 13개 지표로 이루어졌다.

 

한양대학교병원은 혈액투석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비율, 혈액투석 적절도 검사 실시주기 충족률, 정기검사 실시주기 충족률 등 다수의 항목에서 만점을 받았고, 전체 평균보다 높은 성적으로 1등급을 받았다.

 

윤호주 병원장은 “전문 의료진들과 쾌적하고 안전한 투석실을 갖춘 한양대학교병원 인공신장센터는 혈액투석 환자들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혈액투석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최상의 치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는 혈액투석 환자와 가족이 안전하게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고, 전국 병∙의원을 쉽고 올바르게 선택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지난 2009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2020.07.23

전화예약

02.
2290.81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