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 7회 연속 1등급

한양대학교병원 전경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이광현)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모든 지표에서 만점을 기록하며 급성기뇌졸중 ‘치료 잘하는 병원’의 명성을 유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급성기뇌졸중으로 2016년 7월~12월 동안 10건 이상 입원한 전국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뇌영상검사 실시율, 조기재활 평가율,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 할혈전제 퇴원처방률 등 8개 항목을 평가했다. 그 결과 한양대학교병원은 모든 평가항목에서 만점을 받아 7회 연속 급성기뇌졸중 치료의 최고 기관임을 입증했다.

신경과 김현영 교수는 “겨울철이나 일교차가 심한 계절에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는 뇌졸중은 폭염 등으로 건물 안과 밖의 온도차가 심한 여름철에도 많이 발생한다”면서 “한쪽 팔다리가 마비되어 움직이지 않는 증상이나 안면마비, 언어장애, 견딜 수 없는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빠른 시간 내에 병원에 가야한다”라고 말했다.

이광현 병원장은 “본원은 급성기뇌졸중 환자들의 효과적이고 전문적인 치료를 위해 2013년부터 뇌졸중 전문치료실을 운영해 오고 있다”면서 “응급의학과와 신경과 뿐만 아니라 신경외과와 영상의학과 등 다학제적 치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환자들에게 재발방지를 위한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2018.06.04

태그

#뇌졸중 , #적정성 , #평가 , #1등급 , #7회 , #연속 , #급성기

전화예약

02.
2290.81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