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한양대학교병원,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한양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전경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윤호주)은 지난 9월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이하여 보건복지부로부터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사업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지난 2017년 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한양대학교병원 생명사랑센터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및 자살 고위험군을 발굴하고, 높은 사후관리 서비스 수행율로 자살 예방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생명사랑센터장 조용일 응급의학과 교수는 “한양대학교병원은 지역사회 유관기관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자살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24시간 확대 운영하면서 자살시도자가 내원하면 신속히 초기 개입을 하여 자살예방 서비스의 진입율을 높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양대학교병원 생명사랑센터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의 치료뿐만 아니라 정신건강의학과와 다학제 진료, 사례 관리자들의 사후 관리를 동시에 진행하는 등 자살시도자의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년 9월 10일 열리는 ‘세계 자살예방의 날’은 전 세계에 생명의 소중함과 자살문제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제정된 날이다(끝).

2021.10.12

태그

#생명사랑센터 , #권역 , #응급 , #보건복지부 , #표창 , #수상 , #자살 , #자살예방

전화예약

02.
2290.81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