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위암. 유방암 '치료 잘하는 병원'으로 선정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윤호주)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위암·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암 치료 잘하는 병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우리나라 암 발생률이 제일 높은 위암 적정성 평가는 4회 연속, 여성암 중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유방암 적정성 평가는 6회 연속으로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동안 만 18세 이상 위암과 유방암으로 수술받은 환자 진료분을 대상으로 평가했다. 위암 적정성평가에서는 13개 지표를, 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는 11개 지표를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이다.

암센터 태경 소장은 “환자를 중심으로 진단과 치료법을 생각하고 접근하는 다학제 협력 진료시스템을 운영하고, 경험 많고 훌륭한 의료진의 수술과 최신 설비의 방사선치료 등으로 연속 1등급을 유지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와 최신의 치료법 개발로 최고의 암센터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호주 병원장은 “본원 암센터는 최고 수준의 암 수술과 치료뿐만 아니라 암 생존자에 대한 치료 후의 관리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끝).

2019.05.28

관련진료과
소화기센터
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전화예약

02.
2290.81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