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록으로 이동

베트남 떠이빈서 해외 의료봉사활동 펼쳐

한양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경헌)은 지난 1월 13일~20일 베트남 빈딘성 떠이빈으로 해외 의료봉사단을 파견해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해외 의료봉사단은 소아청소년과 김용주 교수를 단장으로 비뇨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치과 의사와 고엽제 피해자 치료를 위한 신경과, 재활의학과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치위생사로 구성된 17명의 의료팀, 의대 학생 등 총 4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1월 13일 베트남으로 출발해 14일부터 4박 5일간 현지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무료 의료봉사를 펼쳤다.

지난 2016년부터 같은 지역에서 의료봉사를 펼친 의료봉사단은 매년 1,500여 명의 환자들을 치료해 현지 주민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은 바 있다.

김용주 단장은 “이번 의료봉사에서는 의료지원뿐만 아니라 위생상태와 영양상태의 빈곤으로 만성 질환에 고통받는 내과질환과 안과질환 환자들이 많아 향후 의료진 구성에 안과, 내과 의사도 참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봉사지역 주민들의 위생상태가 너무 안좋아 위생에 관한 교육과 위생 물품에 대한 제공도 진행된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의료봉사에 고엽제 피해자 진료팀으로 참가한 김희진 교수는 “약 100여 명의 고엽제 피해자들로 추정되는 환자들을 진료한 결과, 신경질환 중 파킨슨 환자가 가장 흔했다”며 “대부분의 환자들이 위생이나 영양상태가 유지안되고, 혈압도 악성 고혈압인 환자이어서 신경계통의 여러 가지 질환을 일으키고 있어 위생이나 건강관리, 식이조절 관련 교육이 병행되고, 전문적 진료가 절실히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의료봉사 지역인 떠이빈은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 맹호부대가 격전을 벌인 지역으로 한국인의 접근이 어려운 곳이었다. 한양대학교의료원 의료봉사단은 2016년부터 참여해 의료봉사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한양대학교 봉사단 ‘함께한대’는 2014년부터 어린이 교육, 새집 짓기 등을 진행해 현재는 화해와 우정의 교류를 나누는 장소로 변모하고 있다(끝).

13기 함께한대 베트남 해외의료봉사팀 사진 보기

2019.01.29

관련의료진
소아청소년과 - 김용주
신경과 - 김희진
재활의학과 - 이규훈
치과 - 이은혜
맞춤형 비만 치료센터 - 김용주
관절재활의학과 - 이규훈
전화예약

02.
2290.811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