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수검사

골수검사(Bone marrow examination)

골수는 뼈 안의 스폰지 형태의 조직으로서 혈액세포(백혈구, 적혈구, 혈소판)를 생산하는 역할을 합니다. 골수검사의 목적은 주로 혈액학적 이상을 진단하기 위해서 시행하며, 그 이외에서 불명열의 원인진단, 암의 진단, 혈액질환의 치료 효과 판정을 위해서도 시행됩니다.

골수검사의 방법

1. 검사부위와 자세

  • 골수검사는 주로 환자의 엉덩이 뼈(장골)의 후면에 약간 돌출되어 있는 부위(장골능)에 바늘을 통과하여 골수에 도달한 뒤 골수에 분포하는 세포들을 흡입하는 단계와 골수조직을 채취하는 단계로 되어있습니다.
  • 환자는 의사를 등진 채 벽을 보고 옆으로 누운 다음 다리를 가슴으로 모으고, 엉덩이가 침대 가장자리에 오도록 합니다. 그 후 환자는 검사가 끝날 때까지 그 자세를 유지하며 절대 움직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또는 바로 눕거나 엎드린 자세에서 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2. 검사 방법과 과정

  • 주사바늘이 뼈를 통과하는 검사라는 특성상 국소마취를 하게 됩니다. 특히 뼈를 둘러싸고 있는 막(골막)은 통증과 관련된 신경이 많이 분포하는 부분이라 충분한 국소마취가 꼭 필요합니다.
  • 국소마취하는 동안 움직이지 않은 것이 중요합니다.
  • 환자가 직접 볼 수 없는 검사라 두려울 수 있지만 일반 근육주사를 맞는 것도 비슷한 통증이니 크게 두려워할 필요가 없으며, 편안한 마음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 검사과정은 흡입단계와 조직채취단계로 두 단계로 시행됩니다. 그러나 채취된 조직의 상태에 따라 한두 번 정도 더 실시 될 수도 있습니다.
  • 마취는 뼈 안쪽까지 되지는 않기 때문에 흡입이 이루어지는 시기와 조직 채취단계에서는 순간적인 통증이 일어날 수 있고 뻐근한 느낌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 검사 후 검사부위에 출혈방지를 위해 압박용 모래주머니로 압박을 합니다. 모래주머니를 유지한 채로 천장을 보고 바로 누워 검사 부위를 압박해줍니다. 모래주머니로 압박하는 자세가 불편할 수 있습니다.
  • 압박시간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2시간에서 6시간 정도입니다.

골수검사의 주의사항

  • 검사 후 지혈이 지연되거나 압박이 부적절한 경우, 검사부위에서 출혈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마취효과가 없어진 후 검사부위 통증이 있을 수 있으나 오래 지속되지는 않습니다. 심한 통증을 느끼실 경우에는 진통제가 도움이 될 수도 있으니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말씀하십시오.
  • 골수검사의 발생가능한 부작용은 통증, 출혈, 감염 등이 있습니다. 평소에 아스피린이나 항응고제를 복용하시는 경우에는 담당의사에게 사전에 알려주셔야 합니다.
전화예약

02.
2290.8114

TOP